본문 바로가기

본문내용

자료실

홈 > 고객센터 > 자료실

산업단지 분양 활성화를 위해 투자촉진 보조금 지원조례 개정

글쓴이
관리자
조회수
771
등록일
2016-02-24 18:33:42

나주시가 산업단지 분양 활성화를 위해 투자 촉진 보조금을 20%에서 30%로 높이기로 했다. 

나주시는 에너지밸리 조성에 따른 투자기업 유치 및 산업단지 분양 활성화를 위해 투자보조금을 20%에서 30%로 올리기로 하고 투자촉진 보조금 지원조례를 개정했다고 17일 밝혔다.

나주시에 따르면 개정한 조례의 주요 내용은 시 자체 예산으로 혁신·신도산단 입주 기업에 대한 입지보조금을 20%에서 30%로 상향지원하고 시설보조금은 20억원 초과 시 투자금액의 5% 이내 1억원 한도에서 지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따라 혁신·신도산단 및 혁신도시 클러스터에 입주하는 기업에는 총 1434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며 이 가운데 시는 529억원을 지원하기로 해 조기에 산단 분양과 시설물 건립이 실현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보조금 지원에 대한 담보를 확보하기 위해 보증보험증권 수수료를 50% 지원하고, 전 시민과 공무원이 사업 유치 시 최고 200만원의 포상금을 지원하는 제도를 운용해 전 시민과 함께하는 투자유치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 

특히 기업 및 자본유치에 이바지한 유공 공무원에 대하여는 규칙(해당 조례 24조 성과급 및 공무원 포상)이 정하는 바에 따라 인사상 우대 및 포상 혜택을 줄 수 있다.

그뿐만 아니라 혁신도시 내 클러스터에 입주할 수도권 이전기업, 신·증설 기업에 대해서는 입지 및 시설보조금을 평가 결과에 따라 국도비 매칭으로 50억원 한도로 지원할 계획이다.

 

첨부파일
나주시_투자촉진조례_시행규칙(신구조문대비표).hwp(26KB), download : 199
나주시_투자촉진조례_시행규칙_일부개정규칙안.hwp(20KB), download : 203
댓글 (2)
  • 무리뉴 2021-01-02 01:19
    무리뉴, "우리는 댓가를 치른거다"


    Q:당신의 팀이 이 경기에서 더 많은 것을 받을 만했다고 생각하나?



    A:그렇다 물론. 나는 무승부조차도 최고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승리를 바라고 갔기 때문이다.



    (내가 이런 생각을 가진건) 단지 빅 찬스들이 있었기 때문이 아니다, 그건 빅찬스의 타이밍 때문이다,



    그 순간에 그들은 어려움에 처해 있었고, 그들의 가장 나쁜 순간이었다. 그리고 우린 그때 그들을 쓰러뜨려야(kill) 했다, 하지만 우리는 기회를 놓쳤다.



    그리고 이정도 레벨의 경기에서 보통 그렇게 실수를 하게되면, 댓가를 치르게 마련이다.



    나는 당시에도 이로 인해 댓가를 치르리라 생각했었다, 단지 1점 정도 얻는 걸로, 하지만 결국에 우리는 그 1점조차 가져가지 못했다. 그게 매우 실망스러웠었다.



    퍼포먼스를 보면 나는 이 팀에 매우 기쁘다, 우리 팀의 의도( http://toto1.xyz )에 기쁘다. 매 경기에 승리를 위해 임하는 그들의 의도에 매우 기쁘다.



    그리고 때로는 할수 없는 순간도 있다 그리고 때로는 본래보다 더 잘할 수 없는 경기도 있다. 하지만 그건 상대방이 강해서 이다.



    오늘 나는 이런 어려운 경기에서 이런 좋은 팀을 상대해, 우리 선수들(boys)이 매우 잘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우리는 댓가를 치른거라(punished) 생각한다.
    삭제 답변
  • 자하 2021-08-23 05:09
    첼시가 10년전 안더레흐트에서 영입한 루카쿠를 다시 데려오는 것에 관심을 보이자, 루카쿠가 인터 밀란을 떠날 의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테르는 €120m(약 £100m)~130m 사이에서 버티고 [ https://mtpolice7.xyz ] 있으며, 딜이 성사되면 맨유는 최소 £5m의 소소한 횡재를 볼 수 있다.



    당초 루카쿠는 인테르에 머물고 싶어했지만 첼시가 엘링 홀란드를 포기하고 그에게 관심을 돌리게 되자 마음을 바꿔 첼시 재입단을 열망하고 있다.




    2011년 첫 영입 후 14년도에 £28m의 금액으로 에버튼에 매각된 뒤, 2017년에도 재영입을 시도한 바 있지만 그는 £75m으로 맨유에 이적하는 걸 택했고 그렇게 2년간 맨유에 머물다 £2m 낮은 £73m으로 인테르에 이적해왔다.



    또 자하는 크리스털 팰리스에서의 미래를 재고 중인데 맨유는 추후 발생 가능한 이적료의 25%를 받을 수 있을 것이다.



    맨유가 15년도에 자하를 £6m에 크팰로 보낸 후, 자하는 계속 [ https://mtpolice8.xyz ] 떠나려는 시도를 했었고, 현재 자하의 계약은 23년까지다.



    한편 맨유는 선수단이 꽤나 비대해졌지만 이적시장이 열린 첫 4주동안 별다른 판매는 하지 못했다.



    올해 맨유는 이적예산 마련에 노력하고 있고 특히 산초와 바란을 데려온 이후부터 선수를 파는 쪽에 중점을 두고 있다.
    삭제 답변

E-Brochure 브로셔를 다운받아주세요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