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내용

공지사항

홈 > 고객센터 > 공지사항

빛가람에너지밸리 44개 기업 유치

글쓴이
관리자
조회수
1035
등록일
2016-11-17 12:04:26

1628억 투자ㆍ1128명 고용창출

2020년까지 500개 유치 목표

 

전남도와 광주시는 15일 전남 나주시 한전본사에서 기업유치를 위한 협약식을 가졌다. 전남 나주에 조성 중인 빛가람에너지밸리에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광주시와 전남도, 한국전력공사 등이 유치한 기업이 177개를 돌파했다.

 

전남도와 나주시, 한전 등은 15일 나주 한전 본사에서 대기업 2개, 외국기업 2개, 중소기업 40개 모두 44개 기업과 1,628억원 규모의 에너지밸리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에너지밸리.jpg

이에 따른 고용창출은 1,128명이다. 이로써 지난 2015년부터 빛가람에너지밸리에 유치한 기업은 총 177개다. 지난해 77개 기업에 올들어 100개를 유치했고, 2020년까지 500개 기업 유치가 목표다.

 

이날 협약에 따라 두산중공업은 에너지저장장치(ESS) 분야를 중심으로 에너지신산업에 투자한다. 업무 및 연구개발 협력 강화 시설을 구축하고 향후 사업진행 결과에 따라 확대할 예정이다.

 

한화에너지는 1단계로 ESS 및 태양광 중심의 연구개발 협력 사업을 추진하고 2단계로 분산에너지 발전사업 및 서비스사업 등으로 확대하는 등 에너지신산업에 투자키로 했다.

 

중국 최초로 농약 살포용 무인헬기를 개발한 무석한화항공유한기술공사는 한국의 에스엠소프트웨어와 합작법인을 설립, 250억원을 투자해 연구개발센터를 개설하고 한국 지형에 잘 맞는 드론 운영기술을 개발한 후 전력 설비 가시 등에 필요한 산업용 드론을 생산할 계획이다.

 

스위스 국적 혁신기업인 BMF(비엠에프)는 로프형 태양광 기술을 가진 업체로 국내 기업인 한일과 합작해 원가절감을 위한 로프, 절연커넥터 등 핵심부품을 국산화하고 전남지역 임야에서 성능검증 사업 등을 추진한다.

 

한전은 지자체와 유기적 협조체제를 구축, 협약기업의 조기안착을 지원해 이미 협약한 133개 기업 중 75곳이 투자를 실행했고 연말까지 31개 기업이 투자하기로 했다.

 

앞서 중소기업진흥공단은 중소기업의 조기안착을 위해 기업은행과‘예탁형 이자지원제도’를, 광주은행과 ‘일자리 드림지원제도’ 등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조환익 한전사장은 “에너지 패러다임의 대 전환기를 맞아 에너지신산업 분야에 신저적으로 투자한 기업이 미래를 독차지할 것”이라며 “기업가 정신을 가지고 에너지밸리에 투자한 기업이 신에너지시대 주역으로 성장할도록 한전이 소명감을 갖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E-Brochure 브로셔를 다운받아주세요 download